163명이 2012년 12월, 한국의 두번째 남극기지를 건설하기 위해 테라노바만에 도착했다.
2013년 3월, 162명이 돌아왔다.